by sisw.com



이동통신사 협력업체 직원들이 불법 프로그램을 만들어 회원들의 개인정보를 빼내오다가 덜미를 잡혔습니다.

SK텔레콤과 KT의 협력업체 직원 36살 서모 씨 등 5명은 지난해 초 휴대전화 가입 회원들의 인적사항과 위치정보 등에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을 받았습니다.

'친구찾기'라는 휴대전화 위치정보제공 서비스를 개발, 관리하는 업무 때문이었는데, 서 씨 등은 정보 접근 권한을 이용해 불법 프로그램을 만든 뒤 개인정보를 빼냈습니다.

이렇게 빼낸 정보는 브로커 김모 씨 등을 통해 심부름센터 직원 30여 명에게 건당 30만 원에서 60만 원에 팔렸습니다.

서 씨 등이 불법 프로그램으로 조회한 개인정보가 19만 8000여 건에 달하지만, 이동통신사들은 경찰이 수사 내용을 통보할 때까지 정보유출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서 씨 등으로부터 개인정보를 사들여 되판 브로커 김모 씨 등 3명을 구속하고 서 씨 등 협력업체 직원 5명과 심부름센터 직원 7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개인정보 조회를 의뢰한 사람이 1000명 가까이 되는 사실을 확인하고 정보 유출 사례가 더 있었는 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EF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