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sisw.com


삼성전자가 이달 11일 전 세계 125개국에 동시 출시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5’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미국에서는 버라이존, AT&T, T모바일, 스프린트, US셀룰러 5개 사업자가 최초로 11일 동시에 갤럭시S5를 선보였다. 미국에서 갤럭시S5의 첫 날 판매 실적은 전작에 비해 판매량이 1.3배 늘었다. 소비자들은 주요 구매 요인으로 카메라 성능, 방수·방진 기능, 뛰어난 디스플레이를 꼽았다.

프랑스 파리 마들렌에 위치한 삼성 스토어에서는 8시 개장 직후 한 시간만에 200대가 판매되고, 준비된 수량 800대가 매진되는 등 큰 인기를 모았다.

갤럭시S5, 프랑스 판매현장 모습 ▲ 갤럭시S5, 프랑스 판매현장 모습영국에서는 출시 전부터 주요 매체들의 호평이 이어진 가운데 출시 첫 날, 갤럭시S4 대비 2배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독일, 오스트리아, 네덜란드, 스페인, 체코 등 유럽 다른 지역에서도 다채로운 행사와 함께 고객들의 구매 행렬이 이어졌다.

독일에서는 갤럭시S5 출시 첫 날, 평소보다 20%나 많은 고객들이 삼성 스토어를 방문해 제품에 대한 큰 관심을 보였다. 네덜란드의 로테르담에 위치한 T모바일 스토어에는 새벽 3시부터 700명의 소비자들이 운집하는 등 문전 성시를 이뤘다. 오스트리아에서는 갤럭시S4보다 1.2배가 많은 선주문이 이뤄졌다.

갤럭시S5, 중국 판매현장 모습 ▲ 갤럭시S5, 중국 판매현장 모습스페인에서는 유명 축구선수 카시야스(Iker Casillas)를 초청한 이벤트를 실시하는 등 현지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행사가 펼쳐졌다. 체코에서도 예약 판매는 갤럭시S4 대비 15% 증가해 첫 날 판매는 2배에 달하는 실적을 보였다.

뉴질랜드에서는 국가 전역에 걸쳐 약 500개의 매장에서 동시 판매가 시작됐다. 판매 개시 이후 30분만에 300대 이상 판매돼 1분에 10대 꼴로 판매가 됐다.

갤럭시S5, 인도 판매현장 모습 ▲ 갤럭시S5, 인도 판매현장 모습중남미 지역에서도 갤럭시S5의 관심은 높았다. 멕시코에서는 전국 주요 매장에서 구매 대기자들이 판매 개시를 기다리는 등 장사진을 이뤘다. 판매 개시 후 수 시간만에 1000대 이상 판매를 기록했다.

인도에서는 유명 여배우가 행사에 참석, 구매를 기다리는 고객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삼성 스마트폰 생산법인이 위치한 베트남에서도 갤럭시S5의 인기는 높았다. 예약판매는 갤럭시노트3에 비해 3배 이상을 기록했다. 첫 날 판매 실적은 갤럭시S4의 두 배 이상을 달성했다.

갤럭시S5, 사우디아라비아 판매현장 모습 ▲ 갤럭시S5, 사우디아라비아 판매현장 모습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이달 9일 현지 공식 론칭 행사를 갖고 11일부터 판매에 들어갔다. 공식 출시 행사에는 100명이 넘는 미디어와 거래선들이 방문해 현지에서의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S5의 방진 기능과 울트라 파워 세이빙 모드 등 현지 환경에 특화된 기능이 주목을 받고 있다”며 “중동 시장에서의 갤럭시 시리즈에 대한 인기가 계속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갤럭시S5는 이동통신사의 영업정지 기간임에도 국내 시장에서 하루 평균 1만대가 개통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달 27일 SK텔레콤의 조기 출시로 갤럭시S5의 이달 11일까지 누적 판매량은 12만대에 육박한다.

Posted by EFP